뉴스

전체

아르떼뮤지엄 개관.. 미디어아트 속 휴일

◀ 앵 커 ▶몰입형 미디어아트를 자랑하는,아르떼 뮤지엄이 세계 최대 규모로부산 영도에 문을 열었습니다. 개관 첫 주 주말, 김유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. ◀ 리포트 ▶시원한 파도 소리와 함께 끊임없이 휘몰아지는 바다. 눈부시게 부서지는 파도를 배경으로 사진 속, 순간을 남깁니다. 직접 색칠한 동물이 화면에 살아나는 체험도 해봅니다.관람객 얼굴엔 미소가 끊이질 않습니다. 제주와 미국, 두바이에 이어 전 세계에서 8번째로 문을 연 아르떼 뮤지엄 부산입니다. [박종현·박시연·천지은/부산 서구]"굉장히 화려해서 너무 감명 깊게 봤고 생각보다 아기도 너무 좋아해서 시간 내서 잘 왔다는 생각이 듭니다." 주제는 ′순환′입니다.무한히 흩어지고 다시 모이는 황금빛 모래를 비롯해,매일 새로 피고 지는 무궁화의 생명력을 표현한 작품까지.작품에 소리와 향도 어우러져 관람객 마음을 사로잡습니다. [김유나 기자]"이번에 전시된 19개 작품 가운데 16개는 부산에서 첫선을 보인 작품들입니다."또 하나 눈길을 끄는 건 프랑스 오르세 미술관과 협업한 작품들입니다.고흐와 모네, 밀레 등 유명 화가들의 대작을 초대형 미디어 아트로 창조해 내,마치 그림 속으로 들어온 듯한 몰입감을 선사합니다. [김륜관/디스트릭트 글로벌 운영본부 본부장]"세계 최초로 오르세 미술관의 작품들을 미디어 아트로 재해석해서 아르떼 뮤지엄 부산에서 처음으로 선보이게.."개관 첫날 모인 관람객은 모두 3천 명. 아르떼 뮤지엄 부산은 매년 100만 명의 국내외 관광객이 찾는 문화 관광 명소가 될 걸로 기대되고 있습니다.MBC 뉴스 김유나입니다.◀ 끝 ▶  

김유나B | 2024-07-2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