분야별

사회

지역 중견 건설사..비자금에 불법 로비까지

◀ 앵 커 ▶부산의 한 중견 건설사 오너 일가가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하고, 공무원들을 상대로불법 로비를 벌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.오너 일가는 비자금을 조성하는 과정에서 약 13억원 상당을 탈세한 혐의도 받고있습니다.이승엽 기잡니다.◀ 리포트 ▶부산의 한 중견 건설사.검찰은 이 건설사의 오너 일가를 회사 자금 유용 및 탈세 혐의등으로 재판에 넘겼습니다.이들은 회삿돈을 빼돌리기 위해 2014년부터 2020년까지 하도급업체에 대금을 부풀려 지급한 뒤 되돌려 받거나, 계열사 자금을 이용해 대표 개인 아파트를 구입하기도 했습니다.이러한 방법으로 유용한 금액만 170억 원.이 과정에서 13억 원 상당을 탈세하기도했습니다.검찰 수사 결과, 오너 일가는 사업의원활한 진행을 위해 울산시청과 양산시청공무원들에게 수백만 원 상당의 상품권 등을 제공한 정황도 드러났습니다.창업주의 차남에게 급여를 가장해 40억 원이지급된 사실도 밝혀졌습니다.[건설사 관계자]"지금 답변 드릴게 없어요. 저희도 내용을아는게 없기 때문에."한편 이번 사건은 부자관계인 창업주와 건설사대표가 갈등을 겪던 과정에서 불거졌습니다.◀기자 ▶"검찰은 이번 비리사건과 관련해 총 28명을 기소하고 이 중 6명을 구속했습니다"MBC뉴스 이승엽입니다.◀ 끝 ▶  

이승엽 | 2024-05-24

요트경기장 퇴거 명령에 업주 반발

◀ 앵 커 ▶호텔 건립 등의 문제로 10년 가까이 지연돼 온 요트경기장 재개발, 지난해 말, 다시 시동을 걸었죠.착공 시기는 내년 상반기인데퇴거 명령을 받은 선주들의 반발이 거셉니다.조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.◀ 리포트 ▶수영만 요트경기장의2만5천여㎡ 규모 재개발 부지.최근 이 곳에 항의 현수막이 붙었습니다.부산시가 선주들에게계류된 선박 530여 척을 퇴거하라고통보했기 때문입니다.퇴거 시기는 오는 9월 말,당장 요트관광업과 수리업을 하는 업주들의 반발이 거셉니다. 배를 댈 곳도 없고,재개발 이후 영업권도 보장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. [요트업계 관계자]"여기 오래된, 30년 이상 있었던 사람들은 자기 전 재산 갈아넣어서 여태까지 버틴 거에요. 이제 잘 될만 하니까, "대기업 주겠다, 나가라.""부산체육시설관리사업소 측은 퇴거하지 않으면 행정대집행까지 진행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.[부산시 체육시설관리사업소 관계자]"재개발이 예정돼있었단 건 누구나 아는 사실이고. (그래서) 3개월이나 6개월 단위로 계속 요트장에 대해서 계류 허가를 해주고 있었고요." 착공은 내년 상반기로 예정돼있지만,갈등을 해결할 대안도, 컨트롤타워도 없습니다. [부산시 관광자원개발과 관계자]"착공하기 전까지는 일단 배가 빠져나가야 된다는 부분...(근데 빠져나가지 않으면 공사가 안 되잖아요.) 거기에 대해서는 저희가 조치할 사항은 아니고. 그건 요트경기장에서 관리를 할 부분이고."사정이 이렇다 보니, 우려의 목소리도 나옵니다. [구본희/인근 주민]"재개발하면 깨끗하고 좋겠죠. 변함없이 그대로니까 지겨운 게 있죠."비대위를 꾸린업주들이 강경대응을 예고한 가운데,부산체육시설관리사업소는 조만간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.MBC뉴스 조민희입니다. ◀ 끝 ▶   

조민희 | 2024-05-2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