사회 뉴스데스크

업무중단 이틀째, 지역 전공의들은 왜?


◀ 앵 커 ▶


의대 정원 확대 계획에 반발하며,
사직서를 낸 전공의들이
이틀째 병원에 출근하지 않았습니다.

의사들은 단순히 의사 수를 늘리는 것만으로는
지역 의료 붕괴를 해결할 수 없다며,
반발하고 있는데요.

해법에 대한 입장이 서로 다르다 보니,
사태가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.

무엇이 원인인지, 김유나 기자가
취재했습니다.

◀ 리포트 ▶

업무 중단 이틀째를 맞은 부산대병원.

전공의들이 떠나기 수개월 전 예약을 하고
병원을 찾은 환자들이 대부분.

비교적 한산한 모습입니다.

부산지역 전공의 중 75%에 달하는 600명가량이
사직서를 내고, 의료 현장을 떠났습니다.

수술이 취소되거나 연기돼
평소보다 수술 일정이 30% 줄어드는 등
차질이 빚어졌습니다.

[김수정 / 경남 거제시]
"의사 소명이랑 좀 멀지 않나 그래도 환자가 우선이긴 한데 

애가 아프면 제대로 치료를 못 받을까봐 (걱정되죠.)"

전공의들은 왜 사직서를 내고 진료현장을
떠난 걸까?

핵심은 필수의료와 지역의료 문제에 대한
해법이 서로 다른 데 있습니다.

의사 수만 늘린다고 해서
저출산, 고령화로 불거질 미래 보건 문제를
풀 수 없다는 겁니다.

응급의학과나
산부인과, 소아청소년과와 같은 기피학과에
의사가 충원될 거라는 낙수효과는
근거가 없다며,

의대 정원 확대를 포함한
의료정책들을 의료계와 다시 논의해야 한다는
입장입니다.

[부산 지역 흉부외과 의사]
"필수 의료과에 대한 보상이 우선이 되어야 하는 것이고, 

그리고 우선 법적인 그런 과도한 처벌이라든지 이런 것들이 

먼저 개선이 되어야만 젊은 의사들이 필수의료과로 

다시 유인이 될 수 있다(라는 것이죠.)"


정부는 별도로 해법을 논의하되,

2035년까지 만 5천 명 늘리겠다는
의대 정원 확대 정책은

문제 해결을 위한 필수 조건으로,
결코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.

[박민수 / 보건복지부 2차관]
"정부의 현재 판단은 2천 명이라고 하는 것도 부족하다는 판단입니다. 

그래서 이거를 지금 환자를 볼모로 해서 파업을 하는 것을 줄이기 위해서 

그것을 협상을 한다라고 하는 게 글쎄요."


"양보는 없다"는 정부와 의료계 충돌.

유례없는 전공의 사직 사태에, 피해는 오롯이
환자들 몫이 되어가고 있습니다.

[노재무/연제구 연산동]
"환자들이 피해를 많이 보게 되니까 되도록이면 이런 일이 없어야 되죠."

보건복지부는
사직서를 내고 출근하지 않은
인제대 백병원 전공의 81명에게
업무 개시 명령을 내렸고,

경찰과 함께 이틀째
현장점검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.

[김유나 기자]
"의대 정원 확대 방침을 두고
정부와 의료계 모두 입장을 고수하면서
당분간 갈등은 이어질 전망입니다.

MBC 뉴스 김유나입니다.


◀ 끝 ▶

 

 

김유나B

법원검찰 2진 / 해경 / 영도 / 중*동*서구

"MBC 김유나 기자입니다. 당신의 목소리를 먼저 전하겠습니다."

Tel. 051-760-1314 | E-mail. una@busanmbc.co.kr

Tel. 051-760-1314
E-mail. una@busanmbc.co.kr

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.

 

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되며, 제공하신 개인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. 

사건사고, 부정부패, 내부고발, 미담 등 관련 자료나 영상도 함께 보내주세요.

▷ 전화 : 051-760-1111 

▷ 카카오톡 채널 : 부산MBC제보

▷ 자료/영상 보내기 : mbcjebo.com